11 December 2015

뒤늦게 fastlane을 알게되었습니다. 아직 Xcode ci를 도입해야하는데 이런저런 사정이.. 귀차니즘과 함께하여 진행하질 못하였기에 이런저런 수작업으로 바이너리를 앱스토어에 올리고 있었습니다.


logo-desktop-large

fastlane은 특정 기능들을 묶어 실행하는 길, 통로라고 할 수 있습니다.

쉽게 테스트를 실행하는 scan, 자동으로 스크린샷을 찍어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snapshot, 쉽게 iOS 앱을 빌드해주는 gym, 앱스토어에 앱과 메타데이터 등을 업로드해주는 deliver 등등 있습니다.

fastlane은 lane으로 각 기능들을 묶어서 실행하거나 독립적으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.

lane :appstore do
  increment_build_number
  cocoapods
  scan
  snapshot
  sigh
  deliver
  sh "./customScript.sh"

  slack
end

$ fastlane appstore

제 경우는 xcode7으로 업데이트되면서 organzier에서 앱 목록을 불러오는 시간이 10분에서 15분이상 걸리기 때문에, 이러한 툴들이 필요했습니다. 그래서 이 중 gym, deliver를 사용하여 앱을 빌드하고, ipa를 deliver를 통해 앱스토어에 업로드하고 있습니다.

gym과 deliver 명령어는 다음과 같이 사용하고 있습니다.

gym --verbose --scheme "Scheme 명" --clean
deliver --ipa "업로드할 ipa명" --username "itunesconnect 계정 명" --app_identifier "앱 번들아이디" --submit_for_review false --force true --skip_metadata --skip_screenshots


이로서 저는 앱 빌드 및 ipa 생성 그리고 바이너리 업로드를 Xcode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. fastlane에 감사를 드립니다.

ps. 기존에 사용하던 스크립트가 있었지만 해당 툴로 좀 더 깔끔하게 정리되어 좋아졌습니다.



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